관리 메뉴

화이트퀸의 음악여행

2018년 5~6월에 본 영화들 (얼리맨, 데드풀 2, 한 솔로, 오션스8, 개들의 섬 외) 본문

이런저런 기록들/영화

2018년 5~6월에 본 영화들 (얼리맨, 데드풀 2, 한 솔로, 오션스8, 개들의 섬 외)

화이트퀸 2018.07.08 23:10

얼리맨 ★★★☆ 7

귀엽고 유쾌하다. 공들인 시간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. 월드컵 기간에 개봉했으면 더 좋았을, 축구에 미친 영국과 딱 어울리는 애니메이션.



데드풀 2 ★★★☆ 7

약 빤 쿠키와 음악들이 기억에 남는 ‘가족’ 영화. 개인적으로 데드풀이 데이빗 보위는 아직 살아있다고 믿는 장면을 잊을 수 없다. 케이블을 인종차별자로 몰아가는 것 또한 웃음 포인트. 새롭게 등장한 도미노는 단독으로 나와도 괜찮을 것 같다.


한 솔로: 스타워즈 스토리 ★★★☆ 7

스타워즈 팬이라면 즐길 거리가 충분한 액션 어드벤처이자 번외편으로 부족함이 없는데, 당황스러울 정도로 망했다. (한국에서 20만 겨우 넘김) 


청년 마르크스 ★★★★ 8

마르크스를 잘 몰라도 재밌게 볼 수 있는 연대기. 덤으로 마르크스, 엥겔스를 연기한 배우들이 다 잘생겼음.


스탠바이, 웬디 ★★★★ 8

레이디 버드처럼 사랑스러운 성장 영화. 스타트렉 덕후라는 설정과 개성 있는 등장인물들이 흥미를 더한다. 


오션스8 ★★★☆ 7

특정 캐릭터에 치우치지 않은 균형감이 훌륭하다. 일단 케이트 블란쳇에 압도당함. 개인적으로 조금 아쉬운 것은 음악. 


개들의 섬 ★★★★ 8

오리엔탈리즘으로 얼룩졌다는 비판도 있지만, 쉽게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잘 만들었다. 음악까지 완벽한 웨스 앤더슨 우화. 

1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