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화이트퀸의 음악여행

화이트퀸의 2017년 음악 일지 (10~12월) 본문

음악 이야기/음반, 일지, 책

화이트퀸의 2017년 음악 일지 (10~12월)

화이트퀸 2018.01.13 16:39


#1 다양한 장르를 가뿐히 넘나드는 뮤지션에게 지루할 틈 따위는 없다. 벡(Beck)은 언제나 옳다. 

#2 11월에 흔히 볼 수 있는 옛날 사람 = 비 오는 날 SNS에 미니홈피 감성 글과 함께 건스의 'November Rain'을 올린다. 



#3 토리 에이모스 신작 [Native Invader] 디럭스 에디션. 나의 2017년 베스트 상위권에 올리게 될 것이 분명한 압도적인 앨범



#4 오마이뉴스 명함 나온 기념으로 ^^


#5 일본에서 발매 당일에 사긴 했는데, 바로 들을 수 없었던 리암 갤러거 솔로 일본반. 타워 레코드 이벤트로 받은 배지 + 보너스 트랙 3개, 일본어 해설과 가사 수록. 일본반 고유의 메리트는 좀 약한데, 여기서 추후 투어 에디션 같은 거 또 내면 혼내주고 싶을 듯.

#6 리암 덕에 트위터를 시작한 게 2009년이니 2018년이면 10년 차가 된다. 그때부터 함께 트위터를 했던 친구 중 다수가 지금도 트위터를 떠나지 않았고, 리암은 요새 더 열심히 트위터를 하고 있다. 끈기 있는 덕후들이 많은 사랑스러운 공간

#7 늦은 월요일 퇴근길에 스웨이드의 Saturday Night를 라이브로 들으니 더 격하게 내일 출근하기 싫어진다.

#8 모리세이가 케빈 스페이시는 필요 이상의 공격을 받고 있다는 소리를 해대자 셜리 맨슨은 가비지 공식 트위터를 통해 "모리세이는 분별력을 잃어버렸다"며 다음과 같은 문장으로 트윗을 마무리함. "Fuck U Morrissey! Fuck YOU.“



#9 비요크가 신작 [Utopia]는 데이트 앱 '틴더(Tinder)' 같은 앨범이라고 이야기했는데, 그게 뭔지 모르는 1인. 새 앨범은 디지팩이 아닌 것도 마음에 든다. 부클릿에 사진이 없는 건 조금 아쉽지만.



#10 노엘 갤러거와 같이 산 이 앨범이 더 마음에 든다. 샤를로뜨 갱스부르의 [Rest]

#11 트럼프가 음악계에 많은 영감을 준 것 같다. 올해를 빛낸 다수 앨범에 빠지지 않는 소재였으며 예정된 앨범 발매를 미뤘고, 예정에 없던 앨범을 발매되게 했으니까. 그의 헛발질이 본격화되면 걸작들이 더 쏟아질 기세.



#12 유투(U2) 새 앨범과 롤링 스톤즈 BBC 세션이 담긴 [On Air]. 두 밴드의 음반, 영상, 책 샀던 거 다 합치면 300개는 될 듯. 나는 그들의 노후를 책임지는 연금복권 같은 존재인 건가.


#13 다시 포스터 통이 늘어서 대충 합쳤다. 통마다 최소 5장은 있는데, 잘 꺼내지 않게 된다. 조만간 트친 한정 2차 포스터 나눔이라도 해야 할 듯.



#14 ‘혼자를 기르는 법’ 보다 만난 반가운 보위


#15 아무리 잘 보관해도 점점 낡아가는 디지팩 시디를 보며 아파하는 분이라면 일본 타워레코드 가실 때 이 녀석을 사시길. 이렇게 씌워주면 좀 더 오랫동안 깨끗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음. 137X150+40mm가 가장 일반적인 사이즈랍니다.


#16 벡의 꽤 괜찮은 앨범 중 하나로 일본 보너스 트랙도 3개나 추가되었는데, 겨우 280엔에 팔리고 있어 결국 내가 샀다.


대충 2017년 정리를 끝낸 화이트퀸

2 Comments
댓글쓰기 폼